Search

실내사이클·러닝머신 ‘안전’ 주의..어린이 추락 빈번

김다이 기자 l 기사입력 2019-02-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김다이 기자= 가정내에서 사용하는 러닝머신이나 실내 사이클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6년부터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 시스템(CISS)에 접수된 홈트레이닝 관련 위해사례는 총 207건으로, 매년 60건 이상 접수되고 있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124건으로 전체의 61.4%를 차지했고, 이 가운데 특히 위험 환경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신체 근육 발달이 완전하지 못한 만 1~3세 영유아의 사고 비율이 50.0%(62건)로 높게 나타났다.


10세 미만 어린이 사고의 주요 증상은 ‘열상(찢어짐)’ 37.9%(47건), ‘타박상’ 25.0% (31건), ‘골절’ 15.3%(19건) 순이었으며, 실내 사이클과 러닝머신 틈에 끼거나 아령에 짓눌리거나 짐볼에서 균형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등의 사례도 있었다.


품목별로는 ‘실내 사이클’로 인한 사고가 29.0%(60건)으로 가장 많았고 ‘러닝머신’ 25.1%(52건), ‘아령’ 22.2%(46건), ‘짐볼’ 14.0%(29건) 순이었다.


품목별 위해원인을 분석한 결과 ‘실내 사이클’은 기구에서 추락하는 사례거 28.3%로 가장 많았고, ‘러닝머신’과 ‘짐볼’은 넘어짐(각 42.3%, 41.4%), ‘아령’은 충격(65.2%)에 의한 안전사고가 빈번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가정 내 운동기구 이용 시 운동기구는 구입 즉시 부품에 헐겁거나 날카로운 부분이 없는지 확인하고, 어린이가 접근하지 않는 장소에서 기구를 이용 보관해야 한다”며 “운동 시에는 주변을 깨끗하게 정리하고 본인에게 맞는 운동을 해야하며, 운동 전후에는 기구의 전원상태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