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영표 "5.18 왜곡·날조·비방 처벌 특별법 발의할 것"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2-12

본문듣기

가 -가 +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 등의 행위를 처벌하기 위해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계정안을 여야4당이 공동으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5.18 민주화운동이 민주항쟁이라는 역사적 정의도 특별법에 분명히 담겠다. 또한 자유한국당의 공청회처럼 공개된 장소에서 자행되는 범죄적 망언도 처벌 항목에 포함시켜 형법 등 일반 법률보다 더 강력하게 처벌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5.18 망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태도가 전혀 변하지 않고 있다"며 "어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망언 의원들에 대한 여야 4당의 징계 요구에 대해 당 내 문제에 대해 신경 쓰지말라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 내 여러가지 견해와 여러가지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며 "온 국민이 지탄하는데도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는 안일한 인식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이번 사안을 곧 지나갈 소나기 정도로 생각한다면 그것은 오산이다"며 "5.18에 대한 그런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범죄적 망언을 초래했다는 것을 자유한국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망언 의원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하길 바란다"며 "우리당은 오늘 야3당과 함께 망언 의원 3명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다. 오늘 제소 이후에도 자유한국당이 납듭할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야3당과 공조해서 범국민적인 망언 의원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