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8년 제천시 사회조사 보고서' 발표

최윤해 기자 l 기사입력 2019-02-12

본문듣기

가 -가 +

▲ 제천시청 (C)최윤해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2018년 제천시 사회조사 보고서'가 12일 발표됐다.

 

제천시(시장 이상천)에 따르면 시민의 삶의 질에 관해 주관적 인식을 조사한 '제천시 사회조사'는 지난 8월 관내 1200가구 대상으로 가구, 교육, 보건 등의 충청북도 공통항목(9개 부문 43개 항목)과 제천시 특성항목(9개 부문 14개 항목)을 조사원이 직접 방문해 조사했다.

 

사회조사 보고서는 관내 유관기관에 제공돼 제천시 발전을 위한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며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제천시 특성항목 중 '적정 인구 규모에 대한 견해'를 보면 현재보다 증가를 선호하는 응답이 90%로 높게 나타났다.

 

또 저출산 해결방안에 대한 응답으로는 '보육료 지원'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52.9%로 높게 나타났으며 공교육 역할증대(사교육비 감소)가 뒤를 이었다.

 

교육제도 문제점에 대한 조사결과에선 문제가 '있다'는 응답이 75.5%로 학생의 문제점 인식이 77.9%, 학부모가 75.2%로 나왔다. 이에 대한 원인으로는 '사교육비가 많이 든다'란 응답이 35.7%, '입시 위주의 교육'이 문제라는 응답이 34.0%로 나타났다.

 

평생교육 참여 분야는 대부분 '문화예술교육'(61.2%)이였고 참여 희망 분야 역시 '문화예술교육'(72.5%)이 가장 높았다.

 

복지부문에서는 우리 사회 전반에 장애인 차별이 '있다'는 응답이 58.8%로 과반수이었으며 장애인 복지사업에 대해 '확대해야한다'는 의견이 70.2%로 높게 나타났다.

 

장애인을 위한 필요 정책으로 '일자리 제공'이 60.6%로 가장 높았으며 '장애인을 이해하고 포용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45.1%)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노인의 고충문제로 '경제적 문제'(50.7%)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부모 생활비의 주 제공자를 묻는 질문에서 '부모님 스스로 해결'(53.1%)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부모의 노후를 주로 돌봐야 하는 주체로 '가족과 정부, 사회'라는 응답이 37.0%, '스스로 해결'이 31.3%로 부모 부양을 개인과 가족에 한정하기 보단 정부와 사회가 함께 유기적으로 움직여야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2018년 제천시 사회조사 보고서는 제천시청 정보통신과에서 열람 가능하며 오는 2월 이후부터는 제천시 통계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사회조사 결과를 활용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구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