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BS 뉴스’ 측 “정준영, 승리 포함 카톡방에 불법 촬영물 유포..피해女 10명”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3-11

본문듣기

가 -가 +

▲ 가수 정준영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들과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불법 촬영 영상인 일명 ‘몰카’를 여러 차례 공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SBS 8시 뉴스’에서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포함된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정준영이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채팅방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밝힌 SBS 측은 “한 유명 연예인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볼 수 있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취재를 통해 대화내용이 조작되지 않았다는 걸 확인했고, 더 이상 피해를 막기 위해 고민 끝에 실명을 밝히기로 했다. 그 연예인은 가수 정준영이었다”고 밝혔다.

 

SBS에 따르면, 정준영은 지난 2015년 말 친구 김모 씨에게 한 여성과 성관계를 했다고 자랑했다. 이에 김모 씨는 “영상 없니”라고 물었고, 정준영은 상대 여성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전송했다. 그는 동료 연예인에게도 같은 영상을 전송했다.

 

특히 정준영은 비슷한 시기 룸상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부위도 몰래 찍어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 정준영은 잠이 든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유명 가수가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 수시로 올리며 자랑한 것으로 전해졌다.       

 

SBS 측이 확보한 자료는 2015년 말부터 약 10개월 분량이며, 이 기간 동안 정준영의 불법 촬영으로 피해를 본 여성은 확인된 것만 10명 이상이라는 것. 또한 해당 채팅방에는 가수 최모 씨 등이 유포한 불법 촬영 영상 등도 다수 존재했다.     
  
정준영은 앞서 지난 2016년 전 여친 몰카 논란을 빚었으며, 당시 정준영은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빅뱅 승리가 클럽 버닝썬 논란,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마약 흡입 의혹 등으로 결국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앞서 이날 오전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카톡방에 다른 연예인 여러 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준 바 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