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바른미래당, 선거제개혁안 패스트트랙 추진키로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3-15

본문듣기

가 -가 +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바른미래당이 15일 당론으로 선거제 개혁안을 신속처리 안건에 채택하기로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저녁부터 오늘 새벽까지 약 4시간에 걸처 의원총회가 있었다. 선거제 개혁안을 패스트 트랙 해야되는지 말아야 되는지 많은 분들의 진지한 토론이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제는 합의제로 처리돼야 하기 때문에 패스트트랙 자체에 반대하고 옳지 않다고 하는 의견이 상당히 있었다. 또 설사 패스트트랙을 하더라도 다른 것들과 연계해서는 안되고 선거제도만 별도로 해야한다는 의원님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지금 상황에서 정치개혁의 가장 핵심인 선거제개혁제도가 너무 중요하고,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선거제개혁에 대한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선거제개혁에 관한 일정상 부득이하게 패스트 트랙 협상에 응하라는 쪽으로 더 많은 분들이 의견을 줘 그렇게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단, "공수처 법안·검경 수사권 조정 방안에 관해서는 공수처에 관한 법적 책임성의 확보와 대통령으로부터의 인사 독립성 확보 방안 이 부분에 대한 야당의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해 협상에 임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더불어민주당도 이 부분에 관해 야당의 의견을 100% 수용해 정치개혁과 개혁 법안을 제대로 해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에 관해 본인들 주장만 하고 협상은 하지않고 있는데 협상 참여를 촉구하고, 선거제 관련 합의 처리하는 것이 가장 최선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자유한국당의 진지한 자세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선거제개혁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데 당내 의견을 모았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부 의원들은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보여 진통이 예상된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당내 합의가 되지 않는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자꾸 의총을 열면서 지도부가 밀어붙이는 듯하다"며 "패스트트랙은 다른 말로 날치기인데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는 선거법을 그렇게 처리하는 것을 국민들이 용납할 거라 생각하느냐"고 비판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