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北 최선희 외무부상 “북미 비핵화 협상, 중단도 고려”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19-03-15

본문듣기

가 -가 +

▲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전 싱가포르 리츠칼튼 밀레니아 호텔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성김 필리핀 대사를 비롯한 미국 대표단을 만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2018.06.11.     © 뉴시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각국 외교사절, 외신기자 등을 상대로 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어떤 형태로든 미국 요구에 굴복하거나 이런 식으로 협상에 나설 생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이 전했다. 

 

또 미국은 지난달 김정일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며 향후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스'는 이날 발표가 지난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후 북한 정부의 첫 공식성명이라고 강조했다.

 

하노이 회담 결렬후 미국이 '빅딜'의 강경노선으로 선회한 형국인 가운데 북한 역시 강경 대응으로 맞서는 등 북미간 대치기류가 강해지는 모양새여서 향후 추가 대화를 위한 접점 도출여부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리커창 중국 총리는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회 폐막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문제는 복잡하게 얽혀 있고 오래된 문제라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인내심을 갖고 기회, 특히 현재 나타난 긍정적 요인을 잡아 대화를 추진해야 한다"며 "특히 북미 대화를 추진해 모두가 바라는 결과를 실현하도록 해야 한다"며 북미대화 지속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