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학의 성접대 의혹, 황교안에 불똥..민주당 “입장 밝혀야”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3-15

본문듣기

가 -가 +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명확한 입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차관의 직속상관이었던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이 별장 성접대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 더욱이 황 대표와 김 전 차관은 경기고와 사법연수원 1년 선후배 사이다"며 "황 대표는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과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2013년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이 다시금 세상을 경악시키고 있다"며 "2013년 당시 별장 성접대 사건의 동영상이 폭로되면서 영상 속 주인공으로 지목된 김 전 차관은 임명 6일 만에 차관 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육안으로도 식별이 가능한 얼굴을 두고 영상 속 인물을 특정할 수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면서 "당시 경찰에선 누가 봐도 김 전 차관이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은 기소조차 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핵심은 검찰이 의도적으로 부실수사를 했는지, 그랬다면 어느 선까지 영향력이 행사 됐는지다"며 "당시 박근혜 정권하에서 대형 사건이나 주요 인물과 관련된 수사는 대검찰청과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까지 보고되는 것이 관행이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 전 차관의 임명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까지도 이미 제기된만큼 황 대표의 역할 유무도 밝혀야 한다. 모든 의혹을 명확히 밝히기 위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달 31일로 만료되는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을 연장해,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둘러싼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책임자들은 엄정히 의법 조치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해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동영상과 관련 "2013년 5월에 영상을 입수했는데, 육안으로도 식별이 가능하다"며 "명확하기 때문에 동일인이라고 판단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한 은폐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이와 관련 김 전 차관에게 15일 소환 조사에 응할 것을 통보했다. 그러나 진상조사단에게 강제 수사권은 없어 김 전 차관이 통보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