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공항패션]‘앙리할아버지와 나’ 소녀시대 유리, 남다른 센스 입증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3-16

본문듣기

가 -가 +

▲ 소녀시대 유리 공항패션 <사진출처=올리브데올리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소녀시대 유리가 지난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찾았다.

 

이날 대만 팬미팅 일정으로 출국한 유리는 파스텔 핑크 트렌치코트에 가디건을 레이어드하고, 베이지색 팬츠와 앵클부츠를 신어 화사한 공항패션을 연출했다.

 

그런가 하면, 유리는 직접 챙겨온 필름카메라로 취재진과 팬들을 촬영하는 재치를 선보여 흐뭇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유리는 지난 15일 개막한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에서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 역을 맡아 데뷔 후 첫 연극 무대에 도전, 배우 이순재, 신구, 채수빈 등과 호흡을 맞춘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