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왓쳐’, 첫 대본리딩부터 빈틈없는 연기 시너지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4

본문듣기

가 -가 +

▲ 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왓쳐’ <사진출처=OC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WATCHER(왓쳐)’가 첫 대본 리딩부터 빈틈없는 연기 시너지로 차원이 다른 내부 감찰 스릴러의 시작을 알렸다.

 

‘보이스3’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송되는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스릴러를 그린다.

 

참신한 소재와 완성도 높은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장르물의 외연을 넓혀온 OCN이 다시 한번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디테일한 연출력의 대가로 손꼽히는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녹여내 호평을 받은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원이 다른 내부 감찰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완성도를 담보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은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이날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안길호 감독, 한상운 작가,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를 비롯해 허성태, 박주희, 주진모, 김수진, 이재윤 등 자타공인 연기 드림팀이 한자리에 모였다. 치밀한 대본 위에 펼쳐진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연기는 심리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였다. 숨소리조차 죽이게 만드는 빈틈없는 시너지와 극강의 몰입도는 완성도에 대한 기대를 한층 끌어올렸다.

 

2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연기의 神’ 한석규는 대사 하나에도 좌중을 압도하는 흡인력으로 그 이름의 가치를 단번에 증명했다.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비리수사팀장 ‘도치광’은 믿었던 선배의 부패를 목격한 후 경찰 내부를 조사하는 감시자로의 외로운 길을 선택하게 된 인물.

 

한석규는 심연을 꿰뚫는 냉철함으로 긴장감을 자아내다가도, 위트 넘치는 능청스러움으로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한석규는 “장르에 충실하면서도 현실감 있는 대본이 인상 깊었다. 현실을 고스란히 담은 이야기와 사건 속에 사람에 집중하는 작품이다”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서강준의 연기 변신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자료를 보면서 작품을 준비했다”는 서강준은 열혈파 순경 ‘김영군’에 완벽하게 빠져든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과거 사건으로 얽힌 도치광, 한태주와 재회 후 진실의 답을 찾기 위해 비리수사팀에 합류하게 된 김영군의 복잡한 내면을 다채롭게 풀어내며 보는 이들을 순식간에 몰입시켰다. 강렬한 액션부터 깊이 있는 심리 묘사까지, 한층 성숙한 연기를 선보일 서강준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설명이 필요 없는 ‘인생캐 메이커’ 김현주의 진가는 장르물에서도 여전했다. 무성한 뒷소문과 함께 범죄자들을 변호하는 협상의 달인 ‘한태주’를 맡은 김현주는 마치 안개를 씌운 듯 차가운 겉모습과 알 수 없는 내면을 가진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절제되고 힘 있는 연기는 극적 긴장감을 조율하며 흡인력을 높였다. “어떤 배우라도 선택하지 않을 수 없는 대본이었다. 시각적인 자극보다 심리에 집중하는 드라마라 좋았다”며 첫 대본 리딩에 대한 소감을 전하기도.

 

기대를 모았던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의 시너지는 완벽 그 이상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부패를 목격한 경찰 ‘도치광’, 살인을 목격한 순경 ‘김영군’ 그리고 거짓을 목격한 변호사 ‘한태주’로 분해 빚어내는 연기 호흡은 가히 압도적. 스치는 눈빛, 대사 하나까지도 빈틈없이 주고받으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얽힌 세 사람이 비리수사팀에 모여 과거를 파헤치고 현재를 추적하는 심리 스릴러에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한석규는 “도치광과 김영군이 자아낼 케미가 흥미롭고, 도치광과 한태주의 관계가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강준 역시 “훌륭한 선배들과의 호흡에 심박수가 자연스레 올라가더라. 진지하면서도 유머 넘치는 한석규 선배님을 보며 빨리 현장에서 뵙고 싶은 마음뿐”이라는 소감으로 남다른 팀워크를 기대케 했다.

 

무엇보다 사건 이면에 숨겨진 다양한 인간 군상의 면면을 현실감 있게 그려낼 연기 고수들의 촘촘한 호흡 역시 빛났다. 비리수사팀과 대립각을 세우는 광역 수사대 ‘장해룡’ 반장역의 허성태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긴장감을 팽팽히 당겼다.

 

확실한 색을 가진 박주희는 과학수사팀 출신의 비리수사팀 마지막 멤버 ‘조수연’을 똑 부러지게 소화하며 활력을 불어넣었다. 눈치 빠른 야심가이자, 경찰청 차장 박진우 역의 주진모는 특유의 능청 연기로 꿀잼 지수를 높였다. 특히, 한석규와의 차진 ‘밀당 케미’가 유쾌한 웃음을 유발하기도.

 

경찰계의 셀럽 경찰청장 ‘염동숙’으로 분하는 김수진은 관록 있는 연기로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한태주의 비서이자 든든한 오른팔 ‘홍재식’ 역의 정도원과 장해룡의 후배 ‘김강욱’으로 특별출연하는 이재윤 역시 서강준과 매섭게 부딪히는 리얼한 연기로 완성도를 높였다.

 

‘WATCHER(왓쳐)’ 제작진은 “공기부터 남달랐던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 치밀한 대본에 배우들의 힘 있는 연기가 더해진 빈틈없는 시너지가 심리 스릴러의 진수를 보는 듯했다”며 “비리 경찰과 그를 잡으려는 감찰, 사건 이면에 얽힌 이해관계를 파헤치고 권력의 실체에 다가서는 ‘왓쳐’는 선과 악, 정의에 대해 짚는다. 촘촘한 사건 전개와 치밀한 심리 묘사로 차별화된 장르물을 선보일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장르물의 명가 OCN이 새롭게 선보이는 내부 감찰 스릴러 ‘WATCHER(왓쳐)’ 는 오는 7월 첫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