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으라차차 와이키키2’ 송지우, “첫 미니시리즈..행복-감사했다” 종영 소감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5

본문듣기

가 -가 +

▲ 종영 ‘으라차차 와이키키2’ 송지우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송지우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 드라마로, 송지우는 12회부터 ‘민아’ 역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극 중 송지우는 우식(김선호 분)과 사제지간이자 우식을 좋아하는 민아 역을 맡았다. 또한, 우식과 수연(문가영 분) 사이에 등장해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으며 누군가를 짝사랑하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마지막 회에서는 민아가 우식에게 고백한 뒷이야기가 그려졌다. 아픈 우식을 위해 몸보신을 시켜주는 것은 물론, 수연에게 우식과 잘 되게 도와달라고 부탁까지 해 수연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이내 우식은 수연에 대한 미련으로 민아의 고백을 거절했다. 처음엔 힘들어하던 민아도 실연을 받아들이는 모습이 그려져 애잔함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수연언니가 선생님 좋아 하는 거 모르셨냐고요”라며 와이키키를 떠나는 수연을 우식이 붙잡게 되는 계기를 만들어줬으며, 결국에는 우식과 수연 사이를 이어주기도.

 

송지우는 극 후반부터 등장해 짧은 분량임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특히 통통 튀는 매력으로 현실 짝사랑 연기를 표현하며 브라운관에 성공적으로 안착, 배우로서의 성장을 기대케 하고 있다.

 

드라마 종영을 맞이한 송지우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 ‘민아’ 역으로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 첫 미니시리즈라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시간이 가는 게 아쉬울 만큼 촬영하면서 행복했으며 좋은 분들을 만나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끝으로 후반부에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민아’를 많이 사랑해준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좋은 작품과 한 뼘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송지우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만큼 이를 시작으로 탄탄한 연기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