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정미 “황교안, 다시 광주행? 사이코패스 수준”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5

본문듣기

가 -가 +

▲ 이정미 정의당 대표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5일 5·18을 기해 광주행을 결정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5·18에 대한 전반적인 진상규명이 다시 돼야 되고 그러려면 이 5·18 특별법이 빨리 국회를 통과해야 된다"며 "국회에서 이걸 전혀 다루지 않고 황 대표가 다시 광주를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다"고 밝혔다.

 

이어 "사이코패스는 의학적 용어다.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철회할 생각이 없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의학적 용어를 말씀드렸을 뿐"이라고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 이미 고발당했다"며 "패스트트랙 당시 정말 조용한 한 마리 학처럼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 앞에 피켓 들고 가만히 서 있었다. 그런데 저를 폭력으로 고발을 했다. 피켓을 휘두르시진 않았고 팩트 폭력을 했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저는 의학적 용어를 쓴 것"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 그런 상태에서는 가혹한 범죄를 저지르기가 쉽다. 5·18 희생자들은 지난 38년 동안 정말 피눈물을 흘리고 살아오셨던 분들이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미 발포 명령이 있었다는 사실까지 다 드러나고 있고 헬기에서 직접 총기를 난사했다는 상황까지 나와 있다"며 "이것을 폭도, 북한군의 침투, 이런 얘기를 한 사람에 대해 어떠한 징계도 하지 않고 또 사과도 하지 않고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 대표는 황 대표의 광주행 의도에 대해 "물병 맞으러 가는 것"이라고 단정하며 "황 대표가 맨날 맞아 죽는 한이 있더라도 나는 다시 이 정국과 싸우겠다고 얘기한다. 아무도 안 때려 주니까. 그걸 보여 주려고 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