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경환 의원 “적대적 공생의 정치 타파하고 다당제 실현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05-15

본문듣기

가 -가 +

민주평화당 원내대변인 최경환 의원은 15일 논평을 통해 “적대적 공생의 정치를 타파하고 다당제 정치를 실현하자”고 제안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민생 경제는 반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적대적 공생을 깨지 않으면 대한민국 정치의 미래는 없다.”며,  “그 길은 다당제이며, 완전한 연동형비례대표제이다.”고 규정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최경환 대변인은 “오늘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의원에게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며, “오 신임 원내대표가  이끄는 새로운 바른미래당의 역동적인 변화와 발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정국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며, “국민은 거대 양당의 편할 날 없는 싸움에 염증을 내고 있다.”고 논평했다.

 

적대적 공생을 깨기 위해선 그 길은 다당제이며, 완전한 연동형비례대표제..국민의 염원인 다당제 정치 실현, 평화당은 줄탁동기(啐啄同機)할 용의있어...

 

그는 “민생 경제는 반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적대적 공생을 깨지 않으면 대한민국 정치의 미래는 없다.”며, “그 길은 다당제이며, 완전한 연동형비례대표제이다.”고 규정했다.

 

이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다당제를 염원한 국민의 뜻에 따라 탄생했다.”며, “바른미래당이 적대적 공생의 정치를 타파하고 국민의 염원인 다당제 정치를 실현하고자 한다면, 민주평화당은 기꺼이 줄탁동기(啐啄同機)할 용의가 있음을 밝힌다.”고 바른미래당에 제안했다. 

 

지방과 농어촌 의원수 감소 문제와 불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보완 필요

 

아울러 “신임 오 원내대표에게 바란다. 어렵게 성사시킨 패스트트랙의 내용을 채우는 일에 함께 주도적으로 나서주시기 바란다.”며, “지방과 농어촌의 의원수 감소 문제와 불완전한 상태로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보완에도 힘써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