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나경원 “청와대, 여야정 합의 아닌 파탄 조장하고 있어”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5

본문듣기

가 -가 +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19년05월15일 국회에서 열린 '문 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5당 대표 회동 제안과 관련 "여야정 협의가 아니라 여야정 파탄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런 청와대라면 가만히 있는 게 낫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 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범여권협의체 고집하지말고, 차라리 청와대는 뒤로 빠지시는 게 나을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좀처럼 5당 협의체에 대해 미련을 놓지 못하는 것 같다. 그런데 저희가 5당 여야정 하자고 하지 않았다"며 "대통령이 먼저 국회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여야정협의체를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이 말한 진위가 무엇인가"라며 "파국으로 지금 가고 있는 국회를 정상화시키는데 대통령이 나서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제 와 형식을 갖고 왈가왈부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패스트트랙으로 이미 야당을 거리에 내몰았다. 그런데 멀쩡한 사람 집에서 내쫓아내고 이제 선물 들고 돌아와라고 말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패스트트랙이 왜 생겼나. 청와대가, 조국 민정수석이 앞장서 여당 움직여 날치기 한 것 아니겠나. 문제는 청와대였다. 여당은 행동대장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수처, 졸속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엄청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며 "청와대가 자숙해야 되는데 본인들이 꼬아놓은 국회 정국을 또다시 꼬이게 하고 있다. 청와대가 나서면 나설수록 오히려 정국이 마비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은 대통령과 여야대표 회동과 관련, 1:1만남이냐, 5:1만남이냐를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는 1:1만남은 불가하단 입장이고,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의 1:1 회동을 주장하고 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