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에 동참하라”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19-05-16

본문듣기

가 -가 +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5·18민주화운동 39주기를 맞아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16일 성명을 발표하고 5·18민주화운동의 온전한 진실규명과 왜곡방지특별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시민들께 39주년 기념식 당일 예정된 극우성향 단체의 광주 집회에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의연하게 대처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 시장은 “부당한 국가권력에 맞섰던 평범한 사람들의 위대한 항쟁은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끈 자랑스러운 역사가 되었다”면서 “고난의 시간을 지나 국가가, 전 세계가 5‧18민주화운동을 인정했고, 민주‧인권‧평화의 광주정신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그러나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시신들을 불태웠다’ ‘헬기사격을 목격했고, 내가 그 총에 맞았다’ 등등 해외에서, 기자회견장에서, 5‧18현장에서, 법정에서 39년 만에 침묵을 깬 증언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는 아직도 밝혀야 할 진실이 많다는 점을, 5‧18이 미완의 역사라는 점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순한 세력들은 여전히 오월 역사를 왜곡하고 뒤틀면서 이념갈등과 지역감정의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 시장은 “온전한 5‧18진상규명만이 답이고 정부의 강력한 의지 속에 초당적 협력을 통해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하루 빨리 출범하여야 하며, 역사왜곡처벌특별법도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고 촉구하고 “이것이 전제되지 않고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은 결코 환영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5·18 기념일 당일에 광주에서 오월의 역사를 부정하고 폄훼하는 집회가 열리는 것은 39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써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면서 “5·18 망언자들을 두둔하고,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 자체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특별법 제정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지도부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 “6·25 이후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5·18의 아픈 역사를 이용해서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패륜정치는 종식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시장은 “이럴 때일수록 우리 시민들이 감정에 동요되지 않아야 하며, 물리적 충돌을 통해 반 5·18정서를 부추기고 지지 세력을 결집하려는 의도에 결코 휘말려서는 안된다”면서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이 시장은 “분열과 갈등을 뛰어넘어 국민통합으로, 배타성을 뛰어넘어 상대를 안아내는 포용성으로, 울분과 분노를 뛰어넘어 5‧18을 승리와 희망의 역사로 세워나가자”고 강조하고,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은 역사적 흐름으로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 자유한국당이 역사적 흐름에 동참하도록 깨어있는 민주시민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