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밴드 혁오 측, 대학축제 당일 취소 논란에 “오혁 통증..미흡한 대처 죄송”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6

본문듣기

가 -가 +

▲ 밴드 혁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밴드 혁오 측이 대학축제 논란에 대해 공식사과했다.

 

혁오의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이하 두루두루) 측은 16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주고 기대해준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
혁오 측은 “지정된 스케줄에 맞춰 현장에 도착해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이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오혁이 직접 관객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다. 이에 오혁을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씨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이어 혁오 측은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해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돼 죄송하다. 무엇보다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준 단국대학교 학생 분들과 관객 분들, 이 축제를 위해 노력하고 기획해 준 학생회 분들, 무대를 준비해 준 관계자 분들께 너무도 죄송하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가 깊으셨을 팬 분들께도 송구한 마음이다”고 전했다.
⠀⠀⠀
또 혁오 측은 “이후 오혁은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해 다소 상태가 호전됐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며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오혁을 비롯한 혁오 멤버들도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