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라북도 완주 봉동읍 ‘龜尾里’

이승철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19-05-17

본문듣기

가 -가 +

▲ 이승철     ©브레이크뉴스

남의 이름을 두고 이러쿵저러쿵 말하는 건 실례지만 봉동읍 ‘龜尾里’를 어떻게 읽어야 하냐고 독자가 묻는다. <완두콩 우리동네> 이야기라 그 질문 당연하다. 집집마다 『옥편(玉篇)』 있으니 ‘龜’자를 찾아보자.

 

⓵거북 하면 ‘귀’, 본뜬다 하면 ‘귀’ ⓶손 얼어 타진다 하면 ‘균’ ⓷나라 이름 하면 ‘구’라 풀이했다. 그리하여 ‘귀감(龜鑑)’, ‘균열(龜裂)’, 사람 이름에 ‘龜’가 드는 경우 ‘맹구(孟龜)’로 읽는다.

 

그렇다면 봉동읍 ‘龜尾里’는 <‘귀’미리>냐? <‘구’미리>냐? 법정 이명은 <‘구’미리>라 했으니 따라가면 되나 고려 강감찬 장군의 전쟁 이야기에 龜州大捷을 ‘귀주대첩’·‘구주대첩’이라 했는데, 쓴  수효로는 ‘귀주대첩’이 많다. 이러고저러고간에 龜尾里를 ‘거북꼬리’로 보면 <귀미리>가 맞고, 땅 이름이니 <구미리>도 옳아 서로 웃고 넘어가면 된다. 경북 ‘龜尾市’를 <구미시>로 읽으니 우리나 거기나 험 잡을 건 없다.

 

다만 봉동 구미리를 전에 ‘귀미란’이라 부르던 때가 있었음을 말하려는 게다. ‘구미리’던 ‘귀미란’이던 이 마을은 이야기 거리가 많아 홍술해 전봉준이 꼭 나오고 모두 실패한 개혁주의자들이다.

 

그렇다면 이 마을은 앞으로도 개혁 쪽 즉 진보적인 인물이 나올 것인가 두고 볼 일이다. 구호서(龜湖祠)에 여러 선생 배향했으며 큰 나무나 백산재(栢山齋)는 자랑거리이다.

 

앞에 흐르는 물은 고산면 어우보(於牛洑)에서 들어왔고 봉동읍 제내리(堤內里)에서 내려오는 우산천 물까지 합해져 풍요로운 마을이다. 거북 명당 정혈은 꼬리 부분이라는데 마침 그 옆에 완주공단이 들어서서 풍수지리상 딱 들어맞는 동네이다.

 

미래를 엿보는 책 『정감록비결』을 좋아하는 사람 많았다. 한양(서울)은 이씨, 충남 신도안은 정씨(鄭氏), 봉동 귀미란은 조씨(趙氏)터로 여기가 서울 될 때 온다는 것이다. 그럴듯하다. 전주+완주+익산을 묶어 크나큰 하나의 새 도시를 만들자는 여론이 솔솔 피어오른다. 이렇게만 되면 완주가 광역시의 가운데가 되고 완주는 동부에 산이 많아 이게 또한 큰 자산. 합하는 경우 손해 볼일 별로 없다.

 

맑은 물에 수력발전 전기까지 공급하니 완주가 핵심이요, 완주 주축은 봉동, 봉동읍에서 ‘거북꼬리’ 황금 알 쏟아지는 곳이 구미리이다. 풍수에 맞고 『정감록비결』에 합치하는 곳이다. 다만 ‘고양이 목에 누가 방울 다나’ 이 문제가 남았다. 사람 골라 세우는 데 따라 늦고 빠름이 다르다.

 

4년마다 또는 5년마다 선거가 있어 이 때 잘 선출 해내야한다. 만경강 흐름의 북편에서 훌륭한 사람 나올 기미가 보인다. 귀미란에 오래 사는 반남박씨는 마을 입구에 비석을 세웠다. 다른 성씨들도 모두 한마음이 돼야 한다. 귀미란에 광역시청 들어설 날 어서 오게 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