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부시, 노무현 추도식 참석은 한미동맹 견고함 상징”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19-05-23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 상춘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1관 앞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직접 영접해 함께 상춘재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화가의 길을 걸으면서 대통령 속에 있던 램브란트를 찾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웃으며 "아직 램브란트를 발견하진 못 했다. 하지만 저는 화가가 되었다. 제 삶이 변했다.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됐다. 과거엔 제가 알지 못했던 그런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대통령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해주신 것을 감사드린다"며 "대통령께서 한미동맹의 큰 의의였던 노무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견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전 대통령 초상화를 유족들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아마 유족들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내 그림이) 노 전 대통령과 닮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또 "대통령께서 노무현 대통령님과 함께 결정을 내리셨던 한미FTA 체결 그리고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생각한다"며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데 대통령께서도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기회를 빌어 대통령님께서 최근 부모님과 장모님을 연이어 여의신 것에 대해서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 로라 여사님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아버지, 부시 대통령님은 우리 국민으로부터 많은 존경과 사람을 받은 분이었다"고 말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정말 훌륭한 부모님을 만나서 행운아라고 생각한다"며 "부친께서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다. 저도 마찬가지다"라고 화답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며 "저희 부부와 노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고 말했다. 

 

또 "대부분 정상들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노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며 "그래서인지 저와 노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다. 이러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에 "예전에 노 대통령께선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다면서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평가를 했었다"고 화답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접견을 마치고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