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본, 사진르포>우나기 요리

줄리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19-05-25

본문듣기

가 -가 +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도쿄를  에도 시대로 불렸을 때, "에도젠"은 뱀장어의 대명사였다.
야시무네 쇼군 시대에 지금의 본사가 세워지는 우에노 이케노바타에서 이즈슈 요시쓰네가 만든 장어였다.
양질의 뱀장어를 수확하는 우에노 지구에는 오두막 정도 크기의 소박한  가바야끼야가 많이 있는데, 이즈에는  그런 작은 가바야끼 중 하나라고 한다.


그 후 300년 간 격변기에 우에노 시가 전쟁에 휩싸인 우에노 전쟁; 간토 대지진, 태평양 전쟁, 동일본 대지진.

수많은 재난과 재난에도 불구하고 경영을 할 수 있었다. 이즈에를 지지하는 고객이 워낙 많았기 때문이다.

9대를 이어가는 이즈에는 도쿄 우에노, 아카사카 등 역사를 가지고 양질의 우나기 즉 장어구이를 만들고 있다.

When Tokyo was called Edo, "Edozen" was the pronoun for eel.
 At Ueno Ike-Nobata, where the current head office is built during the era of the Yashimune shogun, Yoshitsune, Izu-shu, gave birth.
 In the Ueno district, where good-quality eel is harvested, there are many simple-built kabayaki-ya that are about the size of huts, and it is said that this shop is one such small kabayaki.Then during the period of upheaval at the end of the 300-year period, the Ueno War, in which the town of Ueno was enveloped in war; The Great Kanto Earthquake, the Pacific War, and the Great East Japan Earthquake. It was possible to maintain a curtain in spite of the numerous disasters and disasters. That's because there were so many customers who supported Izu-e.

 

現在「江戸前」という響きに、お寿司を思い浮かべる方も多い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かつて東京が江戸と呼ばれた時代、「江戸前」と言えば鰻の代名詞でした。
 時は八代将軍・吉宗公の時代、現在の本店が建つ上野池之端で伊豆榮は産声を挙げました。
 良質な鰻が獲れた上野界隈には小屋掛け程度の簡易な造りの蒲焼屋が建ち並び、当店もそんなささやかな蒲焼屋の一つだったと言い伝えられています。それから300年幕末の動乱期、上野の町が戦火に包まれた上野戦争、 関東大震災に太平洋戦争、そして東日本大震災。 数々の戦災や震災に見舞われても暖簾を守り続けることができたのは、 伊豆榮を支えて下さる多くのお客様がいて下さったからこそ。

 

맛이란 하루 아침에 또는 짧은 기간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Taste is not created in a single morning or in a short period of time.

味とは,一朝または短期間で作られるものではな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