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키움·토스 인터넷銀 모두 탈락..높아진 문턱에 업계 ‘당혹’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19-05-27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모두 탈락했다.

 

업계에서는 2곳 중 1곳은 예비인가를 줄 것으로 예상하며, 키움과 토스의 2파전으로 무게를 실었지만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스런 분위기다.

 

특히, 이번 결과에는 외부평가위원회의 의견이 상당수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3일 은행업 인가심사와 관련해 사업계획 타당성 등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평가하기 위해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회계·IT보안·리스크관리 전문가를 포함한 7명(위원장 포함)의 외부평가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이달 24일부터 26일까지 2박3일간 신청자에 대한 서류심사 및 신청자별 사업계획 청취·질의응답 진행했고, 평가의견을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 이후 금감원은 평가의견을 포함한 심사결과를 금융위 전체회의에 보고했다.

 

위원회는 신청자의 사업계획에 대한 평가 결과 등을 종합 감안해 2개 신청자 모두에 대해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우선,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판단해 예비인가를 권고하지 않았다.

 

키움뱅크는 키움증권을 주축으로 하나금융지주,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롯데맴버스 등이 참여하며, 안정적인 자본력이 강점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기존 금융사들이 대거 참여함으로써 혁신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고, 너무 많은 주주가 포함되다보니 향후 사업 방향에 대한 의견마찰도 심할 것으로 관측됐다.

 

토스뱅크의 경우 예견됐던 대로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과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 예비인가를 권고하지 않았다.

 

실제, 토스뱅크는 핀테크 스타트업인 비바리퍼블리카가 60%가 넘는 지분을 보유함에 따라 자본력에 대한 의구심이 들었다. 이에 사측은 해외 벤처캐피탈 등으로부터 1조원 이상의 투자를 받을 수 있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결국 고배를 마셨다.

 

한편, 금융당국은 오는 3분기 예비인가를 다시 신청받고 4분기에 인가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키움·토스 탈락에 대해)전혀 예상하지 못한 평과결과라, 심사결과를 오전에 받고 매우 당혹스러웠다. 두 곳 모두 불허돼 매우 안타깝다”며 “조속히 신규인가를 재추진할 계획이다. 3분기 중 신청을 받아 4분기 중 인가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