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트럼프 “김정은에게 아름다운 친서 받아..뭔가 일어날 것”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2

본문듣기

가 -가 +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어제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것은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친서였다"며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매우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고  나는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친서로 인해 뭔가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며 긍정적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개최될 수 있다"며 "어느 시점에 이뤄지길 바란다"고 거듭 대화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하지만 "여러분에게 친서를 보여줄 수는 없다"며 구체적 내용이나 전달 경로 및 답장을 보냈는지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그(김정은)는 약속을 지키고 있다. 핵실험이 없고 장거리 미사일이 발사되지 않고 있다"며 "그가 최근 발사한 미사일은 매우 짧은 단거리뿐이다. 단지 단거리를 시험한 것으로 이는 전혀 다른 문제다. 그는 나에게 약속을 지켰고 그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은 지난 2월말 하노이 회담 결렬후 처음으로 김 위원장이 지난 6.12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톱다운 친서 외교를 통해 교착상태인 북미관계를 돌파하려는 의도로 해석돼 주목된다.

 

더불어 이달말 트럼프 대통령 방한에 앞서 친서가 전달되면서 새로운 북미간 대화국면이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도 동반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