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통일부 "북한, 이희호 여사 장례 조의문·조화 보낸다"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2

본문듣기

가 -가 +

▲ 2019년06월11일 서대문구 신촌동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조문하고 있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북한이 지난 10일 별세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조문단은 보내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실을 통해 "이 여사 서거와 관련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이 여사 서거와 관련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6월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했다.

 

아울러, 북측은 "우리측에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통지문을 통해 밝혔다.

 

이에 우리 측에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과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 등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북한에서 조문단은 보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은 이 여사가 생전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례에 조문간 점을 들어, 북한에서 조문단을 판견할 것으로 기대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