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명재 의원, “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처분" 재고 촉구

오주호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자유한국당 박명재 대표의원(포항남·울릉)은 12일 최근 전개되고 있는 철강산업 현안들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최근 제철소 조업정지 처분에 대해 국가 기간사업을 초토화시킬 수 있는 졸속 행정처분이라며 각 지자체와 환경당국은 조업정지 처분을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 박명재 국회의원 (C)

 

박 의원은 “고로조업 중단이 현실화 되면 재가동에 최대 6개월이 결려 공급차질은 물론 경제적 손실이 엄청나기 때문에 신중하게 따져봐야 한다”면서 “고로정비과정에서 안전밸브(브리더)를 개방하는 것이 불법인지, 배출되는 물질이 얼마나 되고 성분은 얼마나 심각한지, 고로정비시 세계 모든 제철소가 시행하고 있는 브리더 개방이 아닌 다른 방법이 현존하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브리더 개방에 대한 대체기술이 없고 오염물질이 얼마나 배출되는지 확인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업중단이라는 극단적 처방은 성급하고 과도하며, 성급한 행정처분을 할 것이 아니라 과학적이고 기술적인 면에 기초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 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당국과 지자체, 철강사들은 공신력 있는 기관을 선정해 고로 브리더 개폐 문제를 정확히 진단하고 그 결과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해 가는 길이 가장 분별 있는 조치”라며 “불합리한 현재 기준만을 내세우지 말고 환경과 산업이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부산시의 중국 청산강철 국내공장 유치문제와 관련해서는 부산시에 “기존산업 및 고용구조에 대한 국가차원의 종합적 고려를 우선하여 청산강철 부산공장 투자검토를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미 공급과잉 상태로 조업률이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업계는 고사되고 실업률 상승 등 국가경제에 크나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 명백하다”며 부산시의 결단을 촉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