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정철 PK 행보에 지역정계 "과대망상 vs 관권선거 열중"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1

본문듣기

가 -가 +

 

▲부산.울산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C) 배종태 기자

 

전날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난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1일 부산과 울산을 잇따라 방문하며, 내년 4월 총선에서 최대 격전지로 전망되는 PK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을 방문, 오거돈 부산시장을 만나 접견실에서 약 10분간 공개적 환담을 한 후 곧 비공개 만남을 이어갔다. 이후 양 원장과 오거돈 시장은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민주연구원과 부산발전연구원(부발연)의 정책 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오 시장은 지역의 큰 현안인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언급하며 "(동남권 신공항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다. 이건 경제의 문제고, 부산의 발전을 위한 백년대계의 문제이기 때문에 여.야 구분이 따로 없다"고 지원을 당부하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이에 대해 양 원장은 부산은 민주화 성지이고 산업화 성지라며 "부산 발전에는 여.야가 없고, 진보나 보수 차이도 없다"라며 "부산발전연구원, 경남연구원 등에서 그동안 연구해왔던 이야기를 들어보고 의견을 내겠다"라고 즉답을 피해나갔다.

 

▲ 오거돈 부산시장(좌)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부산시청 접견실에서 환담을 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양 원장은 이날 부발연과 협약을 체결한 후 울산으로 이동,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만났고, 이를 끝으로 PK 지역 행보를 마무리했다


양 원장은 한국당의 김세연(부산금정구, 부산시당위원장) 여의도연구원장 등 야당에서 공개적인 비판에 대해 협약을 통해 함께 총선 공약을 만드는 게 아니다라며 근거 없는 정치 공세라고 반박했다.

 

양 원장은 "지자체 지역 연구원과의 정책협약을 독점할 생각은 없다"라며 모든 정당이 함께 하자는 뜻을 밝혔다. 또 양 원장은 "이번 지자체 연구원과의 협약 이후 경제 관련 단체와 협약식을 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지자체의 싱크탱크와 주요 기업이나 경제단체와의 협력을 계속 이어 나갈 것이라는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최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행보에 대해 이날 성명을 내고 "어려운 경제상황 타파와 민생을 고민해야 할 집권여당이 스스로의 책무를 망각하고 관권선거에 열중하는 모습은 시민들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부산시당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으로 구설에 올랐으면 자중해도 모자랄 상황에서 지금 하고 있는 일련의 일들이 정책을 위한 연구기관장의 행보인지, 대통령 측근 자격으로 총선을 위한 기관 및 지자체 줄 세우기 행보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만한 상황"이라고 공세를 폈다.

 

▲ 11일 부산시청에서 민주연구원과 부산연구원의 정책 협력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양 원장은 '좋은 정책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한 것이지, 선거로 해석하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과연 그러한 말과 행동이 합치되는지 돌아보길 바란다"고 힐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부산시당도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의 정쟁 본능이 과대망상 소설쓰기 수준에 이르렀다"라며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체제 100일이 넘는 기간 동안 국회를 외면하고 거리에서 무엇을 했는지 돌아보기 바란다. 민생을 돌볼 정책 하나라도 내놓은 것이 있는가"라고 반박했다.

 

부산시당은 "민주연구원장이 지역 정책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위해 부산을 방문하는 일을 두고 자유한국당은 관권선거 운운하며 시빗거리로 삼고 있다"며 "당정의 협력은 정당정치, 책임정치의 근간이다. 민생이 어려울수록 정당은 정책을 생산해야 하고, 국회의원은 국회로 가야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이제 과도한 선거 올인에서 벗어나 정쟁을 멈추기 바란다"며 "더 이상 민생을 외면하지 말고 조속히 국회로 돌아가길 호소한다"라고 국회복귀를 요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