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희호 여사 장례...김정은 북 국무위원장 조화-정중한 조의문 보내와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3

본문듣기

가 -가 +

▲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친필 사인)이 보낸 조의문이 놓여 있다. 2019.06.12.     © 뉴시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일 가진 북측 조의문-조화 전달 관련 브리핑에서 “북측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오늘 오후 5시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고 이희호 여사 앞으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 왔습니다. 북측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러 판문점 북측 지역 내 통일각으로 나왔습니다.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하여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갔습니다”고 전하고 “정의용 실장은 김여정 부부장에게 ‘이희호 여사님 서거에 즈음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주신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님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의용 실장은 ‘여사님은 김대중 대통령님의 평생동지로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오셨으며, 이에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며 “여사님을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정의용 실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의 현장에 김 대통령님과 함께 계셨던 분’이라며 ‘이 여사님은 그제밤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시고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의용 실장은 마지막으로 ‘오늘 국무위원장께서 보내주신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해 주시기 위해 먼길을 오신 김여정 제1부부장께도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박지원 의원은 ‘이희호 여사님께서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기도하시겠다는 유언을 남기셨는데 여사님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을 계기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의 바람일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고 알렸다.

 

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님에 대해서 각별한 감정을 가지고 김여정 제1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습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또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의 뜻을 받드시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남북 양측 인사들의 만남은 오후 5시에 시작해 5시 15분까지 진행되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화와 조의문은 바로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장으로 전달되었습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