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인영 “모든 상임위·소위 가동태세 갖춰 놓을 것” 한국당 복귀 압박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3

본문듣기

가 -가 +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정상화와 관련 "당정협의회를 수시로 긴밀히 가동하고 다음주에는 모든 상임위원회와 소위원회를 가동할 태세를 갖춰 놓겠다"며 자유한국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여당으로서 마냥 놀고 있는 국회라는 비난을 방치할 수도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준비해나가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된지 딱 50일이 지나고 있고, 국회가 멈춰선지 69일째"라며 "더이상 어떤 말로도 변명하기 어려운 국회의 현실이다. 더이상 국회를 못 열면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자유한국당을 기다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임위, 소위를 운영하고 시급한 민생입법과 추경안을 심사할 준비를 완료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반드시 함께하고 싶다는 것이 우리의 진심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다음주 중으론 원내 민생입법정책추진 기획단도 구성하겠다"며 "지금부터 12월까지 매우 시급한 민생현안을 챙기고 반드시 입법과 예산으로 뒷받침할 과제를 도출해, 성과를 내는 원내활동을 본격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우리당은 상임위 간사단 회의를 정례화하고 상임위 중심의 토대를 갖췄다"며 "제왕적 정당운영·원내운영에서 완전히 탈피해 당정관계에서 당의 주도성을 확실히 증가시켰고, 현장 민생 목소리가 바로 제도와 예산으로 전환될 수 있는 새로운 당정시스템도 갖추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선언한 정책경쟁이 본격화되길 진심으로 희망한다. 자유한국당도 정책경쟁에 자신이 있으면 국회로 돌아와 국민 앞에서 멋지게 경쟁하자"며 "국회 밖에서 소리치는 것, 이념과 막말 퍼레이드가 반복되는 것이 정책경쟁에서 자신감을 상실한 자유한국당의 모습이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