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신환 원내대표 “어떤 방식으로든 다음주 국회 열리도록 할 것”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4

본문듣기

가 -가 +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19년06월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다음 주에는 어떤 방식이 됐든 국회가 열리도록 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은 이번 주말이 국회정상화 협상타결의 마지노선이라고 어제 말씀드린 바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경제와 민생을 위해 국회는 열어야 하지만 정부와 여당의 한심한 행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국회 문을 하루속히 열어야 한다"며 "오늘과 내일 최선을 다해 협상타결을 위해 노력해보겠지만, 끝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두 거대양당의 대립으로 협상타결이 무산되면 독자적으로 국회 문을 여는 방안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특히 "국민도 바른미래당도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충분한 시간을 드렸다고 생각한다. 지금부턴 의지의 문제"라며 "양당이 국회정상화 의지가 있다면 본질에서 벗어난 작은 사안들은 뒤로 물리고, 대승적 결단을 내리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분명 말씀드리지만 다음 주에는 어떤 방식이 됐든 국회가 열리도록 하겠다. 바른미래당은 각 상임위별로 쟁점이 되고 있는 현안들에 대한 점검에 이미 착수한 상태"라며 "근 두 달 만에 열리는 국회이니만큼 국민들께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6월 임시국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오 원내대표는 "국회가 문을 닫고 있는 틈을 타 정부여당이 소관 상임위원별로 릴레이 당정협의회를 열고 있다"며 "국정운영 책임을 공유하고 있는 정부와 여당이 정책협의를 강화하겠다는 것을 나무랄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나 문제는 그 내용"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말이 좋아 정책협의지, 내년 총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 야당과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자기들 마음대로 결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며 "말만 앞서고 일은 안 되는 진정성 없는 메아리만 된다. 국민을 상대로 우를 범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반복되는 행태를 종합하면 국회파행을 빌미삼아 정부가 포퓰리즘 정책들을 쏟아내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선거운동을 사실상 돕고 있는 것으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며 "국회가 열리면 바른미래당은 이 문제에 대해서 정부의 책임을 반드시 추궁할 것이다. 각 부처들은 경거망동을 즉각 중단하고, 정책협의만 하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