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한민국 사상 최초 U-20 월드컵 결승 경기 응원 서울 곳곳서 축제 펼쳐

서정용 환경전문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5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 지방자치제들이  축구 결승응원전을 펼친다.   ©서정용 환경전문 기자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은 "우리나라 축구의 역사적인 순간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한다는 즐거운 마음을 갖고 축제의 밤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응원전은 대한민국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전에 진출한 U-20 대표팀에 힘을 실어 주고 구민들과 함께 승리의 감격을 누리고자 준비됐다.

 

이를 위해 구는 충무아트센터 앞 광장에 무대와 대형스크린을 설치하고 응원에 나설 주민들에게 배부할 응원 도구를 마련한다.

 

경기에 앞서 10시부터는 사전행사로 다양한 문화 공연과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한 응원전이 진행되며 허기를 달래 줄 푸드 트럭도 운영된다. 이어 결승전이 시작되는 일요일 오전 1시부터 정상에 도전하는 대한민국 대표팀을 위한 본격 응원에 들어간다.

 

응원 참가를 원하면 당일 충무아트센터(지하철 신당역 9번 출구)를 찾아가면 된다.

 

동대문구도 15일 토요일 오후 10시부터 청량리역 광장에서 구민 1,500여 명과 함께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승리 기원 축하공연 및 거리응원을 펼친다.이번 거리응원은 사상 최초로 결승에 진출해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펼치는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고, 구민들에게 한마음 응원의 장을 마련해 화합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구는 경기 중계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승리를 기원하는 축하공연을 펼치며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이어 16일 새벽 1시부터는 대형스크린을 통해 결승전 경기를 1,500여 명의 구민들이 함께 응원전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 서초구는 오는 16일 새벽 1시, 폴란드에서 열리는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FIFA U-20 우승기원 거리 응원전을 강남역 9번과 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에서 연다.

 

이번 응원전은 15일 오후 10시부터 경기 종료시까지 진행된다. 이에 구는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심야 대중교통을 이용 가능한 강남역으로 응원장소를 정했으며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실감나게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본 경기에 앞서 전날 오후 10시부터는 축하 공연과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축제 분위기를 끌어올린 후 열띤 응원전을 펼칠 계획이다.

 

구가 이번 응원전을 준비하게 된 데는 한국 U-20 남자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첫 결승에 오르는데 따라 우승을 기원하는 서초구민들의 열기가 뜨거워졌기 때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