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U-20 월드컵]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1-3 패배 ‘값진 준우승’..이강인 골든볼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6

본문듣기

가 -가 +

▲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1-3 패배..2019 FIFA U-20 월드컵 준우승 차지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한국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 U-20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배했다. 우승은 놓쳤지만 값진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골든볼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 역전패를 당하며 준우승을 기록하게 됐다. 

 

이날 대한민국은 ‘에이스’ 이강인이 전반 5분 만에 김세윤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1-0으로 앞서나갔다. 김세윤이 측면에서 침투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수비수 발에 걸려 넘어졌고, VAR(Video Assistant Referees.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에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침착하고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우크라이나의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는 더욱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그러던 중 전반 34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볼이 흘렀고, 우크라이나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후반전에 들어 우크라이나의 파상공세를 버티지 못하고 무너졌다. 후반 7분 동점골을 기록한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다시 한번 골을 허용하며 1-2 역전을 허용했고,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슈빌리에게 추가골을 허용, 1-3으로 패배하며 준우승을 기록하게 됐다.

 

정정용 감독은 결승전을 마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끝까지 응원해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우리 선수들은 최선의 노력을 다 했다. 감독인 제가 부족한 점이 많았다. 앞으로 더욱 발전시켜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우리 선수들은 이 대회를 계기로 1~2단계 성장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자신들의 팀으로 돌아가 더욱 성장한 기량을 뽐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팀이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값진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인 골든볼을 차지했다. 특히 이강인의 골든볼은 아시아 선수 최초의 수상이어서 한국 축구의 새 역사가 됐다.  

 

한편,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모든 일정을 마친 정정용호는 오는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