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용 부회장, 전략행보 가속화 “어느 기업도 10년 뒤 장담 못해”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관계사 사장단을 연이어 소집,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직접 챙기며 나서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며 “그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앞서 13일에는 DS부문 경영진과 2주만에 다시 간담회를 진행했다. 지난 1일 DS 경영진과 만난 이후,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투자 집행 계획을 직접 챙기기 위해 2주 만에 다시 경영진을 소집한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반도체 사업의 리스크 대응 체계를 재점검했으며, 향후 글로벌 IT업계의 구도 변화 전망과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17일에는 삼성전기를 방문해 전장용 MLCC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도 직접 챙길 계획이며, CE부문 사장단 및 타 관계사와의 간담회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