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지원 의원, 문 대통령 연이은 대북대화 제의-남북미 사전 조율가능성 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본문듣기

가 -가 +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6월말 한미정상 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및 대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며, “신중하신 문재인 대통령의 성격 상 북한을 향해 대화 하자는 말씀을 연일 하시는 것을 보면 남북미 간에 어느 정도 사전 조율된 것이 아닌가 생각 한다”고 예측했다.

 

▲ 박지원 의원은  “특히 트럼프가 어제는‘단거리 미사일은 누구나 쏜다’,  ‘제재는 누구나 위반하려고 한다’는 등 북한을 근본적으로 감싸려는 발언을 한 것도 매우 흥미로운 일”이라며, “남북미 간 접촉을 넘어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남북정상회담, 남북 대화, 비건 방문에 따른 북미 실무 접촉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박 전 대표는 오늘(6.17)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고정 출연해서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때에도 문재인 대통령께서 평창으로 가는 KTX안에서 미 NBC와 언론 인터뷰 당시 ‘한미연합훈련 유예를 요청하면 어떨까 한다’고 말씀하셨을 때, 저는 당시 이것은 한미, 남북미 간에 사전 조율된 것이라고 했고, 결국 맞았는데 이번에도 그렇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김정은 친서 수령 공개 및 정의용 친서 내용 한미공조 튼튼...
김여정 조의문 조화 전달 및 비건 방한 예정 등 남북미 간 긍정적 신호 많아

 

이어 “최근 트럼프의 김정은 친서 수령 사실 공개 및 호의적인 메시지, 특히 트럼프의 친서 언급 후 정의용 안보실장이 그 친서를 보았다는 내용을 밝힌 것은 한미공조가 매우 잘 되고 있다는 것이고, 여기에 김여정 제1부부장이 통일각에서 이희호 여사 조의문과 조전을 가지고 온 것도 비건이 언급한 것처럼 남북미 대화에 굉장히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특히 트럼프가 어제는‘단거리 미사일은 누구나 쏜다’, ‘제재는 누구나 위반하려고 한다’는 등 북한을 근본적으로 감싸려는 발언을 한 것도 매우 흥미로운 일”이라며, “남북미 간 접촉을 넘어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남북정상회담, 남북 대화, 비건 방문에 따른 북미 실무 접촉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청와대와 민주당,‘선 경제청문회 후 추경’제안‘동시 병행’받았어야...

대통령과 각 세우는 황교안, 국회 문 닫은 장외투쟁...구 정치 버려야 성공해

 

박 전 대표는‘나경원 원내대표의 선 경제청문회 후 추경 심사’발언에 대해서 “지금은 지는 정당이 국민으로부터 이기는 정당이기 때문에 집권 여당과 청와대에서 그런 제안에 대해‘동시에 하자’고 되받았어야 한다”며, “그러나 국회를 2달 이상 방치하고 있는 자한당에 더 이상 발목을 잡혀 끌려갈 수 없기 때문에 이제는 단독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국회를 정상화해 보려고 하는데 황교안 대표가 장외투쟁을 통해서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여 주려는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차기 대선 후보가 아니기 때문에 황 대표는 생각을 고쳐서 국회에서 도울 것은 돕고 잘못한 것은 지적하고 싸울 것은 싸워야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데 지금은 구정치인보다도 더 구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자한당에서 강효상 방탄 국회라도 열 것을 예측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과거에는 야당에 이러한 일이 발생하면 바로 수사를 하는데 문재인 정부 검찰은 그러한 지시를 받지 않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즉각 수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한당에서도 필요성을 못 느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조만간 자한당은 국회 소집의 필요성을 느낄 것이고 개문발차하면 들어 올 수밖에 없다”고 예측했다.

 

친박 신당 생긴다, 교섭단체는 가능할 것
 
홍문종 의원의 한국당 탈당, 대한애국당 입당에 발언에 대해 박 전 대표는 “제가 만나본 친박 의원들은 절치부심하고 있고, 박근혜는 탄핵에 동조한 의원들은 절대 용서하지 않기 때문에 홍 의원 한 두 명이 아닌 친박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라며, “홍 의원은 총선에서 40~50석 이야기하지만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TK 전체, 충청, PK 일부 등 20석, 교섭단체는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