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 중앙지검장 지명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본문듣기

가 -가 +

▲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후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문 총장보다 연수원 5기수 후배인 윤 후보자는 고검장 선배들을 제치고 검찰기존 조직 수장이 되면서 검찰 관례에 따라 향후 적지 않은 검찰 간부들이 옷을 벗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 후보자는 지난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직후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후 2년 만에 여타 고검장들을 제치고 검찰 수장을 맡게 됐다.

 

윤 후보자는 지난 2012년 18대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당시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으로 좌천된 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참여한 바 있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지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친 총장으로 첫 사례가 된다.

 

이번 지명은 현 정부에서 중점을 두고 추진한 적폐청산 수사에 대한 공로를 인정함과 동시에 검경 수사권 조정을 핵심으로 하는 검찰 개혁을 지속하겠다는 문 대통령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는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 졸업후 동 대학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구·서울·부산·광주지검 검사를 거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전고검 검사 등을 역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