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야,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개혁 적임자” vs “코드인사”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본문듣기

가 -가 +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2019년06월17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한 것을 두고, 여야5당이 각자의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꼽았고,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코드인사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17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며 "윤 후보자가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된다"며 윤 후보자의 지명을 환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윤 검찰총장 지명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각종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 수사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부당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킴으로써 검찰 내부는 물론 국민적 신망도 얻었다"며 "검찰 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박주헌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신임 검찰총장에 지명된 윤 서울중앙지검장은 개혁적이라는 측면에서 일단 적임"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검찰총장 후보자는 그동안 국정원 특수활동비, 이명박 전 대통령, 사법농단 사건 등의 수사를 지휘하면서 사회적 비리와 부정부패 척결 그리고 적폐청산의 의지를 보여줬다"며 "윤 후보자가 지휘하는 검찰이 검찰 개혁은 물론 지속적인 사회 개혁의 추진체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윤 후보자가 좌천됐다가 시대정신에 따라 검찰 권력의 핵심으로 돌아왔다"며 "지금의 윤석열을 만든 것은 촛불을 든 국민들이다. 윤 후보자는 차기 검찰 총장으로서 이제 국민에게 충성 하겠다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차기 검찰총장의 제1목표는 검찰의 완전한 개혁"이라며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정의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의 신뢰 회복과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뜻을 제대로 받들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여의도 국회의사당     ©브레이크뉴스

 

반면, 보수야당에선 비판적 입장을 내비췄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후보자는 국정원의 댓글 수사와 관련해 외압 의혹 폭로로 스타 검사가 된 인물"이라며 "문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그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랐고, 이후 야권 인사들을 향한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임을 몸소 보여줬다. 그러던 그가 이제 검찰총장의 옷으로 갈아입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샌 지 오래"라며 "청와대는 하명을 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 질 것인가. 인사청문회가 남아있지만, 국회 보고서 채택도 없이 임명 강행된 인사가 15여명이다. 그러니 기대난망"이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결국 기승전 윤석열이다. 문 정부의 가장 전형적인 코드 인사"라며 "검찰의 독립이 아닌 검찰의 종속을 선언한 것이나 다름 없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나아가 "가장 중요한 검찰 개혁도 이미 물 건너갔다는 탄식이 쏟아지고 있다. 문 정부가 검찰을 앞세운 검찰 통치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많다"며 "수사와 인신 구속 등 검찰의 권한이 가진 공포가 통치에 적극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방식의 통치는 계속 되고 강화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