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당 대전시당,여성의원 성추행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촉구'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본문듣기

가 -가 +

▲ 한국당 대전시당 여성위원회 여성의원협의회가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김정환 기자


대전중구의회 박찬근 의원의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사건에 대해 한국당 대전시당 여성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박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추행 박찬근 중구의원 의원 제명 촉구 및 더불어민주당의 꼬리 자르기 규탄 기자회견문>에서 이들 위원회는 "박찬근 중구의원은 지난 6월 5일 의원들과 저녁 회식을 마친 후 이동한 커피숍에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 했다"고 밝히며 박 의원의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사건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들은 박 의원이 작년 8월 집행부와의 만찬 자리에서 이번 피해자를 포함해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박 의원이 성추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들이 성추행으로 인정하지 않았다”,“당시 상황은 ‘프리허그’”라며 망언을 서슴치 않은 장본인 이라고 박 의원의 성추행 사건이 이번이 처음이 아님을 상기시켰다.

 

여성위원회는 박 의원을 향해 "대전의 지방자치 역사상 치욕스런 사건으로 기록될 여성의원 성추행 기억이 채 잊혀지기도 전에 반성과 자숙은 커녕 동료 여성의원을 또 다시 성추행하는 만행을 저지른 것"이라며 박 의원은 "이번에도 유권자에 의해 선출된 공인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적 책무를 망각한 채 피해 의원에게 진정한 사과 한마디 없이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변명하는 파렴치한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박 의원을 비난했다.

 

이번 사건이 터지자 슬그머니 셀프 탈당한 박 의원이 소속됐던 민주당을 향해서는 "자격 미달의 박 의원을 공천한 민주당의 태도는 집권여당으로서 비겁함을 넘어 스스로 공범임을 자인하는 꼴이 되었다"며 민주당 공범론을 부추겼다.

 

위원회는 또 "작년 민주당 소속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미투 사건 당시 민주당 대전시당이 젠더폭력대책특위를 출범시켜 성인지적 선거운동과 정책을 발굴하겠다는 약속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않고 또 다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두 얼굴을 가진 야뉴스 정당, 미투 DNA 정당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을 공격하고 나섰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해 성추행 사건이 인정되면서 중구의회에서 당시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제식구 감싸기로 제명을 겨우 면해 출석정지 30일 이라는 가벼운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