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지원 의원 “친박계 홍문종 신공화당, 최소 20석 확보 힘있어”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본문듣기

가 -가 +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7일 친박근혜계 홍문종 의원의 자유한국당 탈당과 대한애국당 입당 예고와 관련 "(친박신당이) 진행되리라고 본다"며 최소 20석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박근혜 그 자체가 정치"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3김, 김대중, 김영삼, 김종필 이 세 분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볼펜이라도 어떤 특정한 지역에 꽂으면 무조건 당선된다"며 "이제 세 분은 가셨고 박근혜만 유일한 그런 힘이 있는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지금도 그런 힘이 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지금도 있다고 본다"며 "그렇기 때문에 지금 자유한국당은 도로박근혜당이 돼야 표가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만약 박 전 대통령의 법원 확정 판결이 나면 그날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아주 큰 고민이 시작될 것"이라며 "사면 아니더라도 감옥에 넣어놓고 있는 것은 굉장히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설사 감옥에 있다고 하더라도 박근혜의 발언이 정치권에 굉장한 파장을 가져온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되니까 변호사를 통해 황교안은 나하고 관계없다 이런 식의 발언이 굉장히 영향력을 미친다"며 "친박신당이 반드시 생긴다"고 내다봤다.

 

▲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2019년06월15일 용산구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함께 웃고 있다. 이날 홍문종 의원은 태극기 집회에서 탈당 선언을 한 후 조원진 대표와 함께 '신공화당'을 만들기로 발표했다.     © 뉴시스


아울러, 홍 의원이 다수의 의원들이 '신공화당'으로 올 것이라고 전망한 데 대해 "꽤 있을 것"이라며 "그렇게 됐을 경우에 TK 전역, 충청권의 일부, PK의 일부에선 국회의원에 당선될 수 있고 만약 패스트트랙이 통과된다고 하면 더 유리하고 지금 현행법으로 하더라도 비례대표가 상당수 당선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단 "홍 의원이 40~50석은 가능할 것이라고 했는데, 거기까지는 안 갈 것"이라며 "최소한 20석, 원내 교섭단체는 구성시킬 수 있는 그런 힘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분열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상당한 분열이 가늠되는 것이고 사실상 보수의 분열을 점칠 수 있다"고 예상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