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와대 “곽상도 의원, 대통령사위 악의 의혹제기 중단” 요구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8

본문듣기

가 -가 +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청와대가 18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사위의 태국 현지회사 특혜 취업 등을 제기한 것에 "비상식적이고 도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곽 의원이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었음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대통령과 가족의 경호 및 안전이 그 어떤 사유로도 공개될 수 없다는 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다니는 학교, 직작 등 사적 부분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이 되는지도 그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 곽상도 의원일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대통령 사위 취업에 있어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과이든 그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고 대통령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월 29일 청와대에서 밝힌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채 과정 및 해외체류와 관련된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걸 다시 한번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