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 “따뜻한 응원에 눈물..최선 다할 것” 심경 고백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8

본문듣기

가 -가 +

▲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 <사진출처=OGN 인스타그램>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과 관련해 심경을 고백했다.

 

조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조현은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한다. 여러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다”며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 조현은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한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조현은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자. 응원해줘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한다. 무너질 때 마다 곁에서 잡아줘서 감사하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조현은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한 채 레드카펫 무대에 섰다. 하지만 조현이 입은 아리 의상이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은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파격적인 밀착 코스프레 의상에 가터벨트를 착용, 남다른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과시하며 섹시한 매력을 한껏 뽐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게임 코스프레 의상을 완벽히 소화했다”, “조현 정말 예쁘다” 등의 의견이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의상이 너무 짧다”, “선정적이다”, “보기 민망할 정도” 라며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을 지적했다.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에 베리굿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브레이크뉴스에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고 즐겼기에 게임 유저들과 함께 소통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다음은 조현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 심경 고백 글 전문.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무너질 때 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해요 다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습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