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평범한 주부 생활에 공감..열심히 촬영”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9

본문듣기

가 -가 +

▲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사진출처=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배우 박하선이 3년만에 돌아온다.

 

오는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하 ‘오세연’)이 첫 방송된다.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 도발적 스토리, 섬세한 심리묘사가 매혹적인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세연’을 향한 대중의 기대, 그 중심에 배우 박하선(손지은 역)이 있다. 박하선은 2016년 ‘혼술남녀’ 이후 약 3년만에 ‘오세연’을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그것도 격정멜로라는 파격적 장르로 컴백을 선언했다.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것. 이쯤에서 박하선에게 직접 물었다. 왜 ‘오세연’을 복귀작으로 선택했는지, 어떤 각오로 ‘오세연’과 마주하고 있는지.

 

◆ “평범한 주부 생활에 공감, 여러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

 

‘오세연’에서 박하선은 마트에서 시간제 알바를 하며 성실하게 살아가는 평범한 젊은 주부 손지은 역을 맡았다. 화려함 대신 수수함, 조용한 성격까지. 대중이 떠올리는 배우 박하선의 청순한 이미지와도 잘 어울린다는 반응. 실제 박하선은 ‘오세연’ 속 손지은에 공감을 느껴 출연을 결심했다.

 

박하선은 “시놉시스를 읽고 공감됐다. 그림이 그려지더라. 평범한 주부 생활에 공감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제가 결혼한 지 얼마 안돼서 이 역할을 지금 제일 잘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손지은이라는 인물을 통해 한 번도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결심 이유를 밝혔다. 이어 “원작도 좋았다. 캐릭터도 너무 착하지 만도, 나쁘지 만도 않고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매력적이었다”고 덧붙였다.

 

◆ “오랜만에 일하는 만큼 최선을 다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앞서 밝혔듯이 ‘오세연’은 박하선에게 3년만 안방극장 복귀작이다. 그만큼 각오도 남다를 수밖에 없다고. 이에 대해 박하선은 “정말 최선을 다하면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무엇보다 오랜만에 일을 하는 만큼 인정받고 싶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20대 때는 일이 힘들게만 느껴질 때도 있었는데, 30대가 되니까 일이 너무 재미있더라. 특히 ‘혼술남녀’를 하면서 일에 한창 재미를 느꼈는데, 개인적인 삶의 변화로 3년만에 복귀를 하게 됐다. 그 시간들이 연기하는데 좋은 자산이 된 것 같다. 감정적으로 풍부해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하고 있다”며 복귀에 대한 소감과 의지를 밝혔다.

 

박하선이 3년만에 시청자와 마주할 준비를 하고 있다. 3년이라는 시간이 있었던 만큼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있다. 벌써부터 촬영 현장에서는 박하선의 열정과 노력에 대한 제작진의 훈훈한 칭찬이 들려온다는 후문. ‘오세연’을 통해 한층 깊어진 배우 박하선의 존재감이 기대된다.

 

한편,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