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신환 “손혜원, 청문회·국정조사 다시 추진하겠다”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9

본문듣기

가 -가 +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8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검찰에 의해 기소된 손혜원 무소속 의원에 대해 "사건 초기에 제기 됐다가 정치 일정에 밀려 흐지부지 됐던 손혜원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불가피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검찰이 손 의원을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본인은 물론, 친인척들에게까지 이득을 취하게 한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과 부동산실명법 위반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그리고 이런 불법행위에 가담한 손 의원의 보좌관도 함께 기소됐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 따르면 손 의원은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는 목포시의 보안자료를 받아 건물 21채 등 모두 14억 원 규모의 부동산을 매입했고, 그 중 일부 토지와 건물은 조카 명의를 빌려 차명 보유했다는 것"이라며 "해당 부동산 주변지역이 근대역사문화 공간으로 지정되면서 손 의원은 큰 차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손 의원이 사건이 최초로 보도됐을 당시 검찰 조사를 통해 사실이 밝혀진다면 그 자리에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어제는 검찰 수사가 부실하다며 재판에서 결과가 나오면 전 재산 기부약속을 지키겠다고 말을 바꿨다"며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대신 재차, 삼차 허언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나아가 "참으로 뻔뻔스러운 태도가 아닐 수 없다.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재산 기부가 아니다. 정당한 죄 값을 치르는 것"이라며 "손 의원은 유죄가 확정되면 재산을 기부할 필요가 없다. 처벌을 받으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공소사실 외에 손 의원은 대통령 영부인의 측근이자,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간사라는 신분을 이용해서 자신이 구입한 부동산 주변이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되도록 문화재청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며 "이번 사건은 문재인 정권 권력실세의 신종 부동산 투기 사건으로 불려도 하등 이상할 것이 없는 사건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지난 18일 손 의원을 부패방지법 위반과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