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유한국당 왜 벌벌 떨고 있나?

박정대 가자 l 기사입력 2019-06-19

본문듣기

가 -가 +

▲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서울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이후 자유한국당이 비속적인 말로 표현하면 떨고 있는 모양새가 연출되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 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친위부대가 장막 뒤에 있을 때도 검찰의 충견 노릇은 극에 달 했는데 본격적으로 총장-중앙지검장으로 전면 배치가 되면 자유한국당은 재앙을 맞게 될 겁니다”고 피력하고 “정치적으로는 이미 내부 분열 작업이 시작 되었고 검찰발 사정으로 보수.우파 궤멸 작업에 곧 착수할 겁니다. 권한대행 시절에 대통령 놀이 한번 했으면 되었고, 이제는 풍찬 노숙하는 야당 대표입니다. 잘 대처 하십시오”라고 훈수했다.

 

홍 전 대표 글의 행간 의미로 보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훈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가 검찰총장에 취임하면 ‘자유한국당이 재앙’이 되리라는 예견으로, 그를 무서워하는 표현인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이 음흉한 계략을 청문회로 저지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해야 한다. 문제점을 짚어내 콕 집어 집중적으로 파고 들어가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며 "제가 보기엔 그 첫번째 과제가 바로 윤 후보자 청문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 대표는 ”위공직자비리수사처, 엉터리 검경수사권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를 이제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 아닌가. 이 정권에 불만 있으면 옷벗고 나가라는 선언으로 보인다“고 말하고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라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이후 벌벌 떠는듯한 발언을 한 홍준표-나경원 등은 검-판사 출신들로, 과거 정부 때 검찰-법원 등에서 일한 경험을 지니고 있다.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지난 2019년 6월11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19일 발표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실체, 그것이 궁금하다” 제하의 논평에서도 자유한국당이 검찰을 두려워하는 내용이 들어있다.

 

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의미는 너무도 분명하다. 이제 본격적으로 야당을 탄압하겠다는 겁박이자 검찰을 정권의 입맛대로 부리겠다는 신호탄이다. 불법 패스트트랙에 저항했던 야당 의원들, 문 정권에 방해되는 세력이라면 어떤 핑계를 대서라도 옷을 벗기겠다는 선언”이라면서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이 계속 그래왔듯이 국회의 동의 없이도 어떤 식으로든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할 것이 불보듯 뻔하겠지만, 자유한국당은 국민을 대신한 입과 양심으로 감춰진 진실과 후보자의 실체를 밝혀내는데 사활을 걸겠다. 무소불위의 대통령 권한 앞에 야당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 윤 후보자를 앉혀 국민의 심판을 받게 하는 일밖에 없다. 이런데도 대통령과 여당은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는커녕 제1야당을 패싱할 궁리만 하고 있다는 사실이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들은 66억 원에 이르는 윤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많은 의문을 품고 있다. 또한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있는 만큼 관련 내용도 밝혀져야 한다. 윤 후보자의 장모가 30여 억 원 사기사건에 연루되었으며,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어 결국 중징계까지 받았다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도 낱낱이 살펴봐야 한다. ‘검사가 수사권을 갖고 보복하면 검사가 아닌 깡패다’ 윤 후보자의 발언이다. 그가 음흉한 속내를 감춘 깡패인지, 권력에 아부하며 부와 명예를 탐하는 욕망의 화신인지는 청문회 과정에서, 앞으로의 행보에서 낱낱이 드러나리라 본다. 의혹은 감춘다고 감춰지지 않는다. 청와대가 윤 후보자를 무리해 검찰총장 자리에 앉히려고 하는 이유와 그가 그 자리에 앉으려는 이유가 온 국민들 앞에 명명백백히 드러날 일만 남았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