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구급대원 폭행 50대 주취 남성 벌금 300만원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0

본문듣기

가 -가 +

▲ 119신고 포스터     ©김정환 기자

구급대원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수백만 원의 벌금을 내게 됐다.

 

대전동부소방서는 자신의 요청으로 출동한 구급대원에게 폭력과 폭언을 행사한 50대 남성 A씨가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0만원의 벌금 처분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월 19일 중구청 앞에서 술에 취해 병원 이송을 요청한 뒤 출동한 구급대원을 아무런 이유 없이 폭행했다.

 

A씨는 자신을 이송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대원의 가슴을 2회 걷어차고 아무런 이유 없이 폭언과 욕설을 했으며, 심지어 구급차량 내에서 담배를 피우려다 이를 제지하려는 구급대원을 재차 폭행하기도 했다.

 

동부소방서는 이번 사례를 정당한 구급활동을 방해한 행위로 보고,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의거 강력하게 처벌(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하도록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고 A씨는 결국 3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졌다.

 

동부소방서 소방특별사법경찰관은“구급대원의 폭행은 개인에 대한 폭력을 넘어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이에 대한 해결책은 더욱 엄정한 법집행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