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0세아 전용 어린이집 11곳 선정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0

본문듣기

가 -가 +

▲ 대전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지난 19일 2019년 제3회 보육정책위원회를 열고 11곳의 ‘0세아 전용 어린이집’선정을 심의 의결했다.

 

대전시는 다수 여성이 출산휴가 3개월 이후 영아를 양육할 곳이 부족해 경력단절을 겪고 있는 점에 착안해 전국 최초로 3~8개월 영아를 위한 ‘0세아 전용어린이집’설치를 추진 중이다.

 

이날 선정된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은 신축 예정 대전광역시립어린이집, 으능정이어린이집과 기존 어린이집 9곳 등 모두 11곳이다.

 

대전시는 시립 어린이집 2곳(대전광역시립어린이집, 으능정이어린이집)은 0세아 전용어린이집으로 증축, 신축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 하나금융그룹 공모에 선정되어 30억 원의 민자도 유치한 상태다.

 

기존 어린이집 중 지정어린이집은 동구 2곳(한사랑어린이집, 그린코아어린이집), 중구 1곳(푸른꿈어린이집), 서구 1곳(샘머리아이자람어린이집), 유성구 3곳(화랑어린이집, 아기둥지어린이집, 꿈에그린아이숲어린이집), 대덕구 2곳(덕암영아어린이집, 이지어린이집) 등이다.

 

대전시는 선정된 어린이집을 3년간 ‘0세아 전용 어린이집’으로 지정해 인건비 및 4대보험료 사용자 부담분을 지원하게 되며, 향후 모니터링을 통해 영아보호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문용 교육복지청소년과장은 “저출산 대응, 여성의 사회참여 활동 지원, 시민들의 보육수요에 맞추고자 2019년도 하반기부터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을 시범운영 하고, 수요 등을 감안하여 2021년까지 30개소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