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희상 국회의장 “YS, 한국 정치의 새로운 이정표였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06-20

본문듣기

가 -가 +

문희상 국회의장은 6월 20일(목) 오전 서울 동작구 김영삼 대통령 기념도서관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문희상 의장은 “김영삼 대통령님은‘모든 나랏일은 국회에서 결정돼야 하고, 싸우더라도 국회 안에서 싸워야 한다’는 평생의 지론을 갖고 계셨다”면서, “의회 정치에 대한 믿음과 국회에 대한 애정이 담겨 있는 혜안이었다. 지금 국회가 이 깊은 뜻을 새겨 무거운 사명감을 느끼고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김영삼 대통령님은 1969년 이 곳 상도동에 둥지를 만들었다”며, “그 시대 상도동은 민주주의의 산실이었으며, 영원한 의회주의자의 안식처였다. 한편으로는 민주화 투쟁의 치열한 전장(戰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50년 전인 1969년 오늘 밤 10시 경, 우리가 이 자리에서 기억하려는 초산테러가 발생했다. 이 땅에 민주주의가 간절했던 엄혹한 시절을 상징하는 사건이었다”면서, “오늘날 일상처럼 누리는 민주주의는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로 지켜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의장은 “눈앞의 이득이 아닌 다음세대를 위한 위대한 지도자들의 목숨 건 투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YS의 한걸음 한걸음, 한국 정치에 새로운 이정표

 

아울러 “김영삼 대통령님은 테러와 갖은 위협에 굴하지 않았고, 서슬 퍼렇던 군사독재 앞에 더욱 당당했다. `83년 군사독재에 항거하기 위한 23일간의 단식투쟁은 민주화 세력을 한데 모으는 분수령이 되었고, 그 한걸음 한걸음은 한국 정치에 새로운 이정표가 되었다”면서, “후배 정치인들이 마땅히 본받아야 할 거인의 발자취였다”고 강조했다. 

 

YS 의회정치 믿음, 국회가 무거운 사명감 느끼고 각성해야

 

끝으로 문 의장은 “김영삼 대통령님은‘모든 나랏일은 국회에서 결정돼야 하고, 싸우더라도 국회 안에서 싸워야 한다’는 평생의 지론을 갖고 계셨다”면서, “의회 정치에 대한 믿음과 국회에 대한 애정이 담겨 있는 혜안이었다. 지금 국회가 이 깊은 뜻을 새겨 무거운 사명감을 느끼고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동지회, 동작문화재단이 후원하며,‘김영삼-상도동 50주년 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기념식은 1부 기념강연, 2부 바닥동판 제막식으로 진행됐다. hpf21@naver.com

 

▲  문 의장은 “김영삼 대통령님은 테러와 갖은 위협에 굴하지 않았고, 서슬 퍼렇던 군사독재 앞에 더욱 당당했다. `83년 군사독재에 항거하기 위한 23일간의 단식투쟁은 민주화 세력을 한데 모으는 분수령이 되었고, 그 한걸음 한걸음은 한국 정치에 새로운 이정표가 되었다”면서, “후배 정치인들이 마땅히 본받아야 할 거인의 발자취였다”고 강조했다.  (사진, 국회의장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