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어 못해..멤버 한 명 게이” 호주 방송사, 방탄소년단 인종차별·혐오 발언 논란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0

본문듣기

가 -가 +

▲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출처=빅히트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호주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향한 인종차별 및 혐오 발언으로 팬들의 분노를 샀다.

 

19일(한국시간) 방송된 호주 공영방송 채널9(Channel9) 뉴스쇼 ‘20 to One’에서는 글로벌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과 관련된 내용을 다뤄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여성 진행자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방탄소년단”이라고 소개하자 남자 진행자는 “들어본 적 없다. 정말 별로다.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의 전쟁 문제는 없어질 수 있겠네”라며 비아냥거렸다.

 

이어 남자 진행자는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근데 이 그룹을 살펴보니 폭탄이 터진 것보다 더 별로”라고 조롱을 이어갔다.

 

호주 공영방송 남자 진행자 뿐만 아니라, 패널들 역시 방탄소년단에 대해 비아냥댔다. “영어를 할 수 있는 멤버가 한 명 뿐”이라며 “BTS 좋다. 춤도 잘추고 노래는..”이라며 말끝을 흐린 뒤 멤버 지민이 무대에서 실수한 영상을 편집해 첨부했다.

 

특히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UN 연설’에 대해 “UN에서 연설했는데 그 내용이 아마 헤어 제품에 관한 거였어”라며 비웃었고,한 패널은 “이 그룹은 팬들도 정말 강하다. 전에 방탄소년단 멤버 중 게이가 있냐고 질문했다가 공격 당했다. 그런데 한 명은 아마 게이일 거다. 그게 수학이다”고 허무맹랑한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방송이 공개된 후 SNS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고, 방탄소년단 공식 팬클럽 아미(ARMY)는 트위터를 통해 “#channel9apologize#channel9apologizetoBTS @20toOne @Channel9” 등 관련 해시태그을 올리며 방송사 측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방탄소년단 비난 방송 후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지자 채널9 측은 “문제가 된 ‘20 to One’는 방송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해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것이다.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