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광한 남양주시장, 비효율적인 행정 개선 첫번째 형식적인 인사말 관행 식순에서 없앤다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0

본문듣기

가 -가 +

▲ 조광한과 함께해조 (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그 동안 관행적으로 해오던 비효율적인 행정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남양주시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의 제안으로 효율적인 행정수행을 위해 “(함께해조-첫번째 이야기)3가지를 없애 주십시오!”라는 캠페인을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첫 번째로 각종 회의를 종이 출력자료 없이 스마트보드, 태블릿 PC 등을 활용해 진행한다. 이를 통해 회의자료 간소화 및 자원 낭비를 줄일 계획이다.

 

두 번째로 각종 행사에서 플라스틱 페트병을 없애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각종 행사시 형식적인 인사말을 식순에서 빼기로 했다.

 

조광한 시장은 “종이 없는 회의를 통해 자원절약뿐만 아니라 회의 자료를 준비하는 직원들의 시간과 노력을 덜어 주고, 각종 행사에서 제공되는 플라스틱 페트병을 관부터 없애어 환경을 보호하고, 시민들이 참석하는 행사에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인사말씀을 식순에서 없애버려 당초 목적대로 내실 있는 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안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 시장은 집무실 테이블도 스탠딩데스크로 교체해 각종 회의 및 미팅을 서서하고 있어, 이로 인해 미팅 시간이 짧아지고, 더 많은 시민들을 만날 수 있는, 또한 건강까지 챙기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 조광한 남양주시장 집무실에서 스탠딩데스크에서 회의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5051@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