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권위, 7월1일부터 전국 학생운동선수 인권실태 전수조사

서정용 환경전문 기자 l 기사입력 2019-07-01

본문듣기

가 -가 +

 국가인권위원회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은 1일부터 본격적으로 전국 초․중․고교와 대학 운동선수 7만 여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인권실태 특별조사를 시작한다. 국가대표 스케이트 선수 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우리나라 스포츠인권상황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진단의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 가운데 실시되는 이번 조사는 학생선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전례가 없는 일이다.

 

전국 6만 3천 여명의 학생선수가 참여하게 될‘초중고 학생선수 인권 특별조사’는 7월1일(월)부터 12일(금)까지 2주간, 각 학교별로 온라인 설문 사이트에 접속,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내용은 학습권 보장 여부, 합숙 훈련 경험, (성)폭력 경험 실태 등 운동선수의 삶과 운동부 문화 전반에 관한 내용이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참여자가 최대한 조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제작된 ‘스포츠인권 동영상’을 시청하고 조사를 안내하는 교사로 하여금 세부적인 조사매뉴얼을 준수하도록 함과 동시에 인권위, 교육부를 비롯한 시도 교육청에서 관리 감독할 예정이다.

 

전국 107개 대학에서 8,000여명의 대학생 운동선수들이 참여할 예정인‘대학교 학생선수 인권 특별조사’는 이번 조사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모바일 기반의 설문조사 방식으로 실시되며,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와 공동으로 학생선수를 위한 인권교육도 병행한다. 인권위는 이번 인권교육을 위해 전직 유명 스포츠 선수와 지도자 및 스포츠인권 전문가 30명으로 ‘스포츠인권강사단’을 구성하고, 표준 강의안 개발과 강사 역량강화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인권위는 이번 대규모 특별조사 및 인권교육을 통해 “학생선수들이 스스로 인권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학교 운동부 차원에서도 인권침해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조사결과를 토대로 학생선수 인권 개선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인권위는 이번 특별조사와 인권교육 실시 후에도 스포츠현장에서 인권 사각지대가 없도록 주요 종목별로 선수 및 지도자, 학부모 등에 대한 심층 인터뷰 방식의 질적 조사는 물론 신고 및 상담 체계 강화, 그리고 인권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방식의 활동을 통해 “학생 선수들의 삶의 질 향상과 인권친화적 학교체육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