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영미 화가 영성과 은유전(展)…'퇴적된 형상’에서 ’심상‘까지

정요섭 미술세계 편집주간 l 기사입력 2019-07-08

본문듣기

가 -가 +

김영미 화가의 ‘영성과 은유전(展)’이 7월 3일부터 7월15일까지 서울시 중로구 인사동길 24 미술세계 3-4-5층 전관에서 열린다. 다음은 정요섭 미술세계 편집주간의 김영미 화가 전시회에 관한 평이다.(편집자 주)

 

치유(治癒)란 마음의 평화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다. 미술의 존재이유 중에 ‘치유’를 빠뜨릴 수 없을 것이다. 즉 미술은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는 능력을 지닌 것이다. 상처 없는 영혼은 없다. 사람은 수많은 마음의 흉터를 지니고 산다. 사람의 상처 중에 가장 치유되기 힘든 상처는 사람에게서 받은 상처일 것이다. 이로 인해 생노병사가 결정될 만큼.

 

▲ 김영미 화가와 그의 작품.     ©브레이크뉴스

▲ 김영미  작품.   ©브레이크뉴스

▲ 김영미 작품.      ©브레이크뉴스

▲ 김영미 작품.     ©브레이크뉴스

▲ 김영미 작품.      ©브레이크뉴스

▲ 김영미 작품.   ©브레이크뉴스

▲ 김영미 화가와 그의 작품.     ©브레이크뉴스

 

김영미 작가(화가)의 최신작 ‘심상’시리즈는 ‘치유’를 주제로 한 그의 작품을 높이 평가하고 ‘미술세계’가 세워진지 처음으로 전관전시를 하게 되었다.

 

직전의 ‘사랑나무’와 ‘노스탤지어’, 그리고 20대 후반의 ‘퇴적된 형상’에 이르기까지 인간 시원(始原/‘퇴적된 형상’)의 주제, 그리움과 이미지의 재구성(‘노스탤지어’)의 주제, 희망(‘사랑나무’)의 주제, 치유(治癒 /‘심상’心像)의 주제를 담고 있다.

 

그러니까 작품 초기에는 퇴적된 형상을 통한 인간 궁극의 문제를, 그 후에는 노스탤지어를 통한 그리움의 재구성을, 사랑나무를 통한 희망을, 심상을 통한 치유의 주제로 옮겨오는 동안 그 중심에 있는 주제는 결국 ‘사람’이다. 그것은 곧 생태적 감성의 측면에서 이해되어야 할 주제인 것이다. 생태(Eco)란 비단 환경만을 뜻하는 게 아니다. 그것은 곧 영성(靈性)이며, 신화(神話)이며 은유(隱喩)인 것이다.

 

김영미 작품을 더 깊이 들여다 볼 수 있는 키워드는 단연 ‘퇴적된 형상’을 들 수 있다. 김영미 작품에 있어서 영성이란 퇴적된 형상에서 볼 수 있는 시원적 이미지, 신화적 이미지, 그리고 은유적 표현인 것이다. 이를 뿌리로 하여 가지가 나고 잎과 꽃이 핀 것이 ‘노스탤지어’, ‘사랑나무’, 그리고 최신작 ‘심상’인 것이다. 이처럼 그의 그림은 매우 정직한 연유를 보이고 있으며, 작은 일에도 상처받고 아파하는 그를 닮아 있다.

 

그 상처로 ‘노스탤지어’가 생겨나고 ‘사랑나무’를 염원하다가, 상처를 안고 있을 게 아니라 밖으로 내보내서 치유 받게 하는 ‘심상’에 이른 것이다.

 

이번 전시는 김영미가 걸어온 네 단계의 자기고백을 정리하는 것이다. ‘퇴적된 형상’을 시작으로 ‘심상’에 이르기까지 작가만의 상처가 아닌 당신의 상처가 위로받고 치유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필자/정요섭. 미술세계 편집주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