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U+, ‘U+tv 아이들나라’ 맞춤형 서비스 최초 공개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달 11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43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에 참가, 국내 최초 맞춤교육 IPTV 서비스로 새로워진 ‘U+tv 아이들나라’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유교전에 역대 최대 규모이자 이통사 중 가장 넓은 25부스(225㎡) 규모로 U+tv 아이들나라 신규 서비스를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체험관을 마련했다.

 

유교전 기간 동안 유아교육기관 원장 및 교사 500여 명을 체험관에 초청, 유아교육 및 보육계와 긴밀한 협업을 지속하며 전문가 의견을 서비스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전시회 기간 동안 LG유플러스 체험관 방문 고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행사도 마련돼 있다. 출시 예정 서비스인 ‘영어 유치원’의 YBM JET-Kids 기반 레벨테스트를 무료로 제공, 아이의 파닉스(발음), 듣기, 읽기 6단계 수준을 바로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부모교실 진단테스트 중 ‘부모 양육 행동 검사’를 체험하고 진단 결과로 전문가 상담까지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국내 IPTV 중 독점으로 제공 중인 넷플릭스 및 넷플릭스 키즈 특별 체험존, 5G AR캐릭터와 춤추기, 꼬마캐리 깜짝방문쇼, 홈IoT 체험존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준비됐다. LG유플러스 서비스 체험 사진을 지정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업로드하면 모바일 음료 교환권 등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스마트홈마케팅담당 정혜윤 상무는 “IPTV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AI 분석 및 전문가 추천 맞춤형 서비스의 교육적 유용함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대규모 체험관을 마련했다”며 “부모 최대 고민인 자녀 교육에서 아이의 언어 학습, 나아가 인성과 감성 학습까지 U+tv 아이들나라가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달 새롭게 출시되는 U+tv 아이들나라는 IPTV 최초로 AI가 분석하고 전문가가 추천하는 아이 수준과 성향에 맞춘 교육 콘텐츠 추천 서비스를 탑재, 수준별 ‘영어유치원’, 관심별 ‘맞춤형 도서 추천’, 성향별 ‘부모교실’ 서비스로 진화한다.

 

‘유튜브 키즈’, ‘책 읽어주는 TV’ 등 차별화된 기능을 국내 최초 도입하며 아이들이 재미있게 놀면서 생각과 창의력을 키우는 IPTV로 관심 받은 U+tv 아이들나라는 AI 분석과 전문가 추천 기능으로 자녀와 부모에게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