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 8월 분양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2

본문듣기

가 -가 +

▲ GS건설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 조감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GS건설은 오는 8월부터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 중앙생활권 2구역 재개발 사업을 통해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를 분양한다.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는 지하 2층~지상 36층 17개동, 전용면적 39~98㎡ 총 2,473가구로 이중 임대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전용면적 49~98㎡ 1,383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일반분양 가구수를 면적별로 살펴보면 전용면적 △49㎡ 28가구 △59㎡ 972가구 △72㎡ 164가구 △84㎡ 202가구 △98㎡ 17가구 등으로 전용 59㎡ 이하 소형 가구가 일반분양 물량 전체의 72% 가량이다.

 

이어 인근 교통여건을 보면, 1호선 의정부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의정부역에서 창동역(4호선 환승)까지 10분대, 종로까지 4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특히 의정부역은 GTX-C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이 정차하는 역으로 탈바꿈될 계획이 있어 이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 GTX-C노선은 이르면 2021년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며, 이 노선이 완공되면 의정부역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4정거장으로, 기존 74분 걸리던 것이 16분이면 이동이 가능해 강남 접근성이 좋아지게 된다.

 

또한 단지 바로 옆으로 서울로 연결되는 3번 국도가 있으며, 서울외곽순환도로 의정부IC, 호원IC, 등 광역도로망을 이용해 타지역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구리~포천간 고속도로를 타면 강남권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며,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어 서울 및 강남 접근성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교육, 편의, 공원 등의 다양한 주변 생활인프라도 있다. 우선 경의초가 단지 북측으로 마주하고 있는 것을 비롯해 호동초, 호원중, 다온중, 상우고 등의 교육시설이 가까이 있으며, 신세계백화점(의정부점), 롯데마트(장암점), 의정부로데오거리, 의정부제일시장, 청과야채시장, 의정부예술의 전당 등 편의·문화시설도 근거리에 위치해 있다.

 

단지에서 반경 약 2 km 거리에 경기 북부권 최대 규모인 의정부 을지대학병원도 들어설 예정이다. 의정부 을지대학병원은 지하 5층~지상 15층, 연면적 17만 4,716㎡의 1,234병상 규모로 오는 2021년 3월 완공 예정이다.

 

주변에 노후아파트 비율이 높아 신축 아파트 희소성도 있다. 부동산114자료를 보면, 올 6월까지 의정부시에 입주한 아파트는 총 10만 6,944가구로 이중 입주 15년 이상(2004년 이전 입주) 아파트(6만 6,400가구)는 전체의 64%에 달하며, 5년 이내 새 아파트(1만 8,194가구)는 전체의 17%에 불과한 상황이다.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은 2,473가구 규모로 의정부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로 지어진다는 점과 정비사업단지에서는 보기 드물게 약 14%대의 낮은 건폐율도 장점이다.

 

또한 전세대 판상형 설계로 실용성을 높였으며, 전세대 펜트리 제공으로 수납공간을 극대화 했다. 특히 중랑천변을 따라 들어서는 동 일부세대에는 3면 발코니확장 평면이 적용돼, 넓은 공간활용이 가능한 것은 물론 중랑천의 계절변화를 감상할 수 있다.

 

GS건설 박희석 분양소장은 “의정부 도심의 다양한 생활인프라를 단지 인근에서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입지여건이 우수해 분양 전부터 실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여기에 GTX-C노선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따른 기대감까지 높아져 있는 만큼, 최고의 품질로 수요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 견본주택은 의정부시 의정부동 387-1번지에 8월 중 개관할 예정이며, 현재 의정부시 의정부동 378-5번지(신영빌딩 1층)에 분양 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입주 예정일은 2022년 7월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