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특허청,외국인 우리나라 상표출원 지속 증가세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2

본문듣기

가 -가 +

▲ 특허청이 입주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외국의 기업과 개인을 포함한, 전체 외국인의 우리나라 상표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지난 10년(’10년~’19,3)간 외국인이 우리나라에 223,779건의 상표를 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상표출원 1,517,626건의 14.7%에 해당하는 점유율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0년 18,270건이었던 출원이 2018년에는 29,795건으로 크게 늘어나 외국인의 출원 증가세가 규모면에서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국가별로 보면, TM5(Trade Mark 5 : 상표분야 5개 선진청-한국·미국·유럽·일본·중국)  국가를 중심으로 한 상표출원이 많았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상표를 출원한 159개국 중 TM5 국가를 포함하여 상위 10개국이 187,093건을 출원하여 전체 223,779건의 83.6%로서 절대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그 중 미국이 57,810건으로 우리나라에 가장 많은 상표를 출원했고, 이어서 일본 33,847건, 중국 30,908건, 독일 16,453건 순이었다.

 

외국인이 우리나라에 상표출원을 많이 한 주요품목은 핸드폰 등 생활밀접 형 상품들이다.

 

외국인의 다출원 상위 10개 품목은 핸드폰 등 전자기계기구, 의류, 화장품, 의약품과 같은 주로 생활과 밀접한 상품으로 총 120,841건을 출원했다.

 

이는 전체 223,779건의 54%에 달하는 것으로, 이러한 품목에 상표출원이 집중되는 이유는 상품의 트렌드 변화가 빠른 등 생활과 밀접한 상품의 주된 특성으로 인하여 ‘신제품의 개발과 출시’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허청 이재우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외국인의 우리나라 상표출원이 증가하는 것은, 우리나라 시장에 대한 긍정적 시선과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의 성공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주요 무대가 됐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며, "또한 우리 경제규모가 커짐에 따라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