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명 구조한 중부해경청 서특단 중국어선 단속팀장

박상도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2

본문듣기

가 -가 +

▲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 특수진압대 팀장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지난 7월 5일 오후 3시경 강원도 양양군 남대천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초등학생 어린이가 계곡물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이에 가족은 물론 주변 피서객들은 수심이 깊고 물살이 빨라 구조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구조해 달라”며 소리만 지르고 지켜보는 상황이었다.

 

이때 인근에서 피서 중이던 한 남성이 맨발로 100여 미터를 전력으로 달려와 곧바로 뛰어들어 어린이를 무사히 구조해 가족의 품에 안겨준 후 신분을 밝히지 않고 홀연히 떠났다.

 

일련의 상황을 지켜봤던 한 사람이 이틀 후인 7월 7일 저녁, 서해북방 NLL 주변을 넘나들며 불법조업을 일삼는 중국어선을 상대로 펼치는 해양경찰의 활약상을 담은 SBS스페셜 ‘틈의 바다’를 시청하다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해양경찰관 중 1명이 이틀 전 계곡에서 어린이를 구조한 남성임을 알아보았다.

 

이름은 신준상이고,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단장 정영진) 특수진압대 소속 팀장임을 확인한 후 다음 날인 7월 8일 해양경찰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코너에 당시 상황을 글로 올려 신팀장의 의로운 행동을 알리게 됐다.

 

▲     © 박상도 기자

신팀장에 관한 사실을 접한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직접 전화를 걸어 “정말 고생 많았다. 신팀장이 있어 든든하다”며 칭찬했고, 신팀장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겸손함을 보였다.

 

또한, 신팀장은 7월 9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 선착장 인근에서 물에 빠진 스리랑카인을 구조했다.

 

이를 지켜봤던 연평도 주민이 다음 날인 7월 10일 해양경찰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코너에 글을 올려 신팀장의 연이은 미담사례가 해양경찰청 내부에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